HOME   |  공지사항   |  로그인   |  사이트맵  |  채용안내
 
 



작성자 김선희
작성일 2011-05-30 (월) 11:45
ㆍ추천: 0  ㆍ조회: 3009      
IP: 116.xxx.30
바다사자의 섬
 ‘독도 바다사자’ 수난 실화 담은 그림책
<세계일보>입력 2011.05.27 (금) 17:10, 수정 2011.05.27 (금) 20:04

인간의 탐욕으로 자연 파괴 ‘가슴 찡해’
어부는 조선인 사냥꾼은 일본인 묘사

조선시대의 인문지리서 ‘신증동국여지승람’과 ‘조선왕조실록 정조 40권’에는 독도를 가지도(可支島)로 표기했다. 가지도는 사람을 닮은 희귀한 물고기 ‘가지어(可支魚)가 사는 섬’이라는 뜻이다. 이는 울릉도 어민들이 독도 바다사자를 ‘가지어’ ‘가제’ ‘강치’ 등으로 부른 데서 유래한 이름이다. 독도의 옛 이름을 한글로 풀면 ‘바다사자의 섬’인 셈이다.




바다사자의 섬―독도 이야기/유영초 지음/오승민 그림/느림보/1만1000원

환경운동가이자 사회적기업인 풀빛문화연대 유영초 대표가 쓰고 2004년 국제노마콩쿠르 상을 수상한 오승민씨가 그린 ‘바다사자의 섬’은 우리나라 최동단에 위치한 보석 같은 섬 ‘독도’와 1900년대 초까지 그곳에 2만여 마리나 살던 ‘독도 바다사자’의 수난 실화를 담은 가슴 찡한 그림책이다.

먼 옛날 독도는 바다사자들의 섬이었다. 수많은 바다사자들이 어부들과 어울려 평화롭게 살고 있었다. 그런데 어느 날 섬 앞바다에 커다란 배가 나타났다. 바다사자의 가죽을 노리는 사냥꾼들이 탄 배였다. 우두머리인 대왕 바다사자는 무리를 이끌고 사냥꾼들과 용감히 맞서 싸웠지만 불을 뿜어내는 총 앞에서 힘없이 무너지고 만다. 대왕 바다사자는 살아남은 바다사자들을 모아 동굴로 숨어들지만, 새끼 바다사자와 어미 바다사자를 미끼로 유인한 사냥꾼들을 당해낼 재주는 없었다. 결국 대왕 바다사자는 세 발의 총을 맞고 숨을 거둔다.

그림책에 등장하는 실제 대왕 바다사자는 지금도 일본 돗토리현 산베자연박물관에 박제로 전시되어 있다. 박제 머리 부분에는 총알 자국 세 개가 선명하게 남아 있다. 2m가 넘는 대왕 바다사자의 죽음은 1931년 일본 산인추오신보에 기사로까지 실렸다.


‘바다사자의 섬’은 인간의 탐욕이 자연을 파괴하는 모습을 극적이게 보여준다. 사냥꾼들의 목적은 단 하나, 가죽을 얻어 돈을 버는 것이었다. 당시 고급 가방과 군용 배낭의 재료로 쓰이던 독도 바다사자 한 마리의 값은 황소 열 마리와 맞먹을 정도로 고가였다. 책은 사냥꾼의 국적을 고발하기보다 섬의 원래 주인이었던 바다사자의 비극적 운명에 주목했지만, 자연스럽게 바다사자와 어울리는 어부는 조선인, 바다사자를 잔인하게 포획하는 사냥꾼은 일본인을 떠올리게 한다.

일본 정부가 독도영유권의 근거로 주장하는 ‘시네마현 고시 40호’는 1905년 일본인 수산업자인 나카이 요사부로가 일본 정부에 (조선 영토인) 독도에서의 바다사자 어로독점권 중재를 요청하자, 아예 독도를 시네마현 부속 일본 영토로 공포한 것이다. 즉, 일본 정부가 독도에서의 어로독점권을 허가하여 일본이 독도를 영토로 관리하고 있다는 자료를 남긴 것이다. 여기에 러시아와 전쟁 중이던 일본은 그 기회에 독도를 영토로 편입하는 것이 전쟁에 유리하다고 판단한 것도 한몫했다.


나카이 요사부로의 다케시마어렵회사는 이후 8년간 1만5000여 마리의 바다사자를 남획, 독도 바다사자는 그 후 멸종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저자는 “한때 동해 바다를 누비다 이제는 멸종한 슬프고 외로운 종족, 독도 바다사자를 생각하면 쓸쓸하다. 훗날 자연사에는 우리 인간도 독도 바다사자처럼 멸종된 생물종으로 기록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0
3500
본문내용
바다사자의 섬
 ‘독도 바다사자’ 수난 실화 담은 그림책 <세계일보>입력 2011.05.27 (금) 17:10, 수정 2011.05.27 (금) 20:04 인간의 탐욕으로 자연 파괴 ‘가슴 찡해’ 어부는 조선인 사냥꾼은 일본인 묘사 조선시대..
· 작성자 : 김선희
· 작성일 : 2011/05/30 (월) 11:45
· 추   천 : 0
· 댓   글 :
돌파리 잔소리
옛날에는 수박 먹으면 5분 안에 오줌 누러 갔는데 지금은 오줌이 더 안 나온다. 질소질 화학 비료를 사용했기 때문이다. 퇴비만으로 기른 수박, 참외라야 한다. '동의보감'에 오줌 못 싸면 참외 꼭지 말렸다가 달여 ..
· 작성자 : 풀밭
· 작성일 : 2011/01/26 (수) 17:07
· 추   천 : 0
· 댓   글 :
사회주의, 녹색을 만나다
사회주의와 생태주의는 오랫동안 서로 배척해왔다. 지구상 절대 다수의 인구가 기초적 필요를 누리지 못하는데도 자원을 환경보호에 돌리는 것에 대한 반감, 자본주의가 아닌 산업주의를 비판해 계급 분할과 지구적 ..
· 작성자 : 꿈틀이
· 작성일 : 2010/12/27 (월) 14:06
· 추   천 : 0
· 댓   글 :
사라진 고래들의 비밀
사라진 고래들의 비밀/사계절왜 지금 고래를 이야기하는가? 사람이 살아가려면 고래를 보호해야 한다? 이게 무슨 소리일까? 인과관계를 알고 나면 아하, 하고 수긍하게 될 것이다. 대기 중에 있는 산소는 70퍼센트가..
· 작성자 : 곽옥미
· 작성일 : 2010/04/15 (목) 10:56
· 추   천 : 0
· 댓   글 :
물고기랑 놀자
국립수산과학원 이완옥 박사와 떠나는 ‘우리 민물고기를 찾아서’ 다시 복원된 청개천에도 물고기가 11종 살고 있다! 이완옥 박사는 1년 내내 물고기랑 지내는 과학자다. 1978년, 물고기 박사로 유명한 전북대학교 ..
· 작성자 : 이완옥
· 작성일 : 2010/04/15 (목) 10:56
· 추   천 : 0
· 댓   글 :
포도밭 편지
건강한 흙에서 건강한 인생을 배우다 무엇보다 류기봉 포도밭의 가장 큰 미덕은 건강함이다. 포도밭의 흙을 조금만 들춰도 크고 건강한 지렁이들이 활개를 치며 흙 속을 돌아다닌다. 건강한 흙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
· 작성자 : 류기봉
· 작성일 : 2010/04/15 (목) 10:56
· 추   천 : 0
· 댓   글 :
가난한 마음
온 세상의 가난과 상처를 짊어지기에는 너무나도 연약하고 왜소한 150cm 단신의 수녀, 마데 데레사. <서거 9주년>을 맞아 다시 돌아보는, 마더 데레사의 남다른 삶의 철학에 대하여 ▶ 마더 데레사의 믿음과 행..
· 작성자 : 마더데레사
· 작성일 : 2010/04/15 (목) 10:55
· 추   천 : 0
· 댓   글 :
산에 살다
산에 사는 바보 최성현의 신작 출간! 그 주제는 “자연은 성실하고 믿음이 가는 내 영혼의 편이다. 자연의 삶을 찾으라!” 전세계 자연농법 대부 후쿠오카 마사노부 선생이 추천시 헌사우리나라는 산과 강이 아름다워..
· 작성자 : 최성현
· 작성일 : 2010/04/15 (목) 10:48
· 추   천 : 0
· 댓   글 :
삶은 기적이다
삶은 기적이다 웬델 베리, 박경미譯 / 녹색평론사 / 236쪽 / 7,000원 / 2006 "살아 있음"의 신비, "알지 못함"의 인식론 박경미 1. 웬델 베리의 이 책은 얼핏 보면 아주 긴 서평이다. 웬델 베리는 여기서 에드워드 윌..
· 작성자 : 웬델베리
· 작성일 : 2010/04/15 (목) 10:47
· 추   천 : 0
· 댓   글 :
귀농 길잡이
귀농 길잡이 전국 귀농운동본부 / 소나무 / 340쪽 / 12,000원 / 2006 1996년, 도시 산업 문명의 한계를 느낀 사람들이 땅에서 희망을 찾기 위해 농촌으로 돌아가기 시작한지 10년이 흘렀다. 그동안 귀농자의 시골살이..
· 작성자 : 전국귀농운동본부
· 작성일 : 2010/04/15 (목) 10:47
· 추   천 : 0
· 댓   글 :
1234

풀빛문화연대 소개   |   찾아오는 길   |   후원 안내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사이트맵

서울시 종로구 적선동 20번지 4층     사업자등록번호 : 105-82-70452 / 대표자 : 유영초
Tel : 02-332-2010 / Fax : 02-332-5258 / E-Mail : ecogcnet@gmail.com
후원계좌 : 국민은행 444401-01-357155(예금주 풀빛문화연대)

Copyright ⓒ 풀빛문화연대. All Rights Reserved.